고려일광사 자유게시판

글에 등록에 대한 기본 에티켓을 지켜 등록을 부탁드립니다.

회향(廻向)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2-01-01 11:32
조회
4
회전 취향(廻轉趣向)의 뜻으로, 불교에서는 자기가 닦은 선근 공덕(善根功德)을 다른 사람이나 대상에게 돌리라고 권하고 있다. 회향(廻向)은 바로 이런 것을 가리키는 것이다. 그 돌리는 대상은 보리, 즉 깨달음과 중생이다. 이것은 육바라밀에 있어서 보살의 대표적인 실천을 보살행이라고 하고 그 보살이 추구하는 남과 나의 이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상구보리 하화 중생(上求菩提 下化衆生)'을 이루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회향을 통해 완성된다고 한다. 다시말하면 보살의 궁극적인 태도가 회향인 것이다.

회향에 대해 ≪화엄경≫에서는 "모두 다 회향한다는 것은 어떤 것인가. 처음 예배하고 공경함으로부터 중생의 뜻을 수순하기까지 그 모든 공덕을 온 누리에 있는 모든 중생에게 돌려, 중생들로 하여금 항상 편안하고 즐겁고 병고가 없게 한다. 나쁜 일은 하나도 이루어지지 않고 착한 일은 모두 이루어지며, 온갖 나쁜 일의 문은 닫아 버리고 열반에 이르는 바른 길은 활짝 열어 보인다. 중생들이 쌓아 온 나쁜 업으로 말미암아 받게 되는 무거운 고통의 여러 가지 과보를 내가 대신 받으며, 그 중생들이 모두다 해탈을 얻고 마침내는 더 없이 훌륭한 깨달음을 성취하도록 힘쓴다.

보살은 대자비를 완성하여 중생의 마음을 깨달음으로 돌려, 중생을 위해 활동하길 조금도 쉬는 일이 없다. 보살은 깨달음의 마음으로써 온갖 선을 닦고, 모든 중생을 위해 지도자가 되어 지혜의 길을 제시하고, 모든 중생을 위해 진리의 태양이 되어 온 누리를 비춤으로써 모든 중생으로 하여금 선을 행하게 하길 조금도 쉬는 일이 없다. 보살은 부처님이 설한 최상의 진리를 듣고 마음 속 깊이 새길 뿐 아니라, 나아가 그것을 중생에게 설법하여 다음과 같이 회향한다. '저는 오로지 한 마음으로 무수하고 끝없는 세계 속의 모든 부처님들을 바르게 생각하여 보살의 의무를 다하겠습니다. 저는 하나의 세계에 있어서 한 사람의 중생을 위해 영원토록 보살의 의무를 다 하겠습니다. 저는 모든 세계에 있어서 모든 중생을 위해 마찬가지로 영원토록 보살의 의무를 다 하겠습니다.'"고 말하고 있다.

이처럼 표현 된 회향의 정신은 남의 잘못한 대가를 내가 받겠다는 것이며, 내가 잘한 일의 대가를 남에게 돌리겠다는 자비심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회향은 곧 업보의 전환을 의미하는 것이다. 회향은 개인적인 이익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 고도의 자기 헌신과 자기 희생이 회향의 정신에 전제되어 있는 것이며, 보살행의 완성을 회향을 통해서라고 보는 것도 이러한 의미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불교의 모든 수련회가 회향식으로 끝을 맺는 것도 우리의 마음에서 회향의 마음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