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일광사 자유게시판

글에 등록에 대한 기본 에티켓을 지켜 등록을 부탁드립니다.

일 없는 사람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2-01-01 11:19
조회
2
스님은 법상에 올라가 이렇게 설명했다.

"구름과 연기가 사라지고 흩어지면 둥근 달이 저절로 밝아지고, 모래와 자갈을 일어 추려 버리면 순금(純金)이 저절로 드러난다.
이 일도 그와 같아서 미친 생각 쉬는 곳이 바로 보리(菩提)다.
성품의 깨끗하고 미묘하게 밝음은 남에게서 얻은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크게 깨달으신 부처님께서도 처음 이 일을 깨친 뒤
지혜의 눈으로 시방세계를 두루 살피고 나서 감탄하신 것이다."

"신기하구나. 내가 보건대 모든 중생들은 여래의 지혜와 덕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망상과 집착 때문에 깨닫지를 못한다. 그러니 망상과 집착을 버리면 스승 없이 얻은 지혜, 자연의 지혜, 걸림이 없는 지혜가 드러날 것이다."

"여러 대중들, 부처님은 진실을 말씀하시는 분인데 어찌 우리들을 속이시겠는가. 그 말씀을 믿고 그 경지를 향해 들어가 당장 한 칼로 두 동강을 내어 망상과 집착을 쉬어버린다면, 그것은 일마다 분명하고 물건마다 역력하게 나타날 것이다. 그러나 그도 별 사람은 아니다. 그 경지에 이르면 벗어나야 할 생사도 없고 찾아야 할 열반도 없어, 다만 일 없는 사람이 될 것이다."

진각(眞覺)국사어록 : 어리석음을 버리고 깨달음을 얻기 위해 닦는 수행